> 커뮤니티 > 정보마당
정보마당

인테리어와 관련된 다양한 지식,정보들을 공유하는 게시판입니다.

한식기와의 종류와 특성

우리의 살림집에 한옥이라는 이름이 붙여진것처럼

그냥 기와였던 우리의 기와는 오늘날 한식 기와라는 이름으로 불려지고 있습니다.

한식기와를 세분화하면 다섯가지로 구분할 수 있는데,

오늘은 특수기와를 제외한 네가지 기와의 종류와 특성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기본 기와


가장 기본적인 기와로 반원형의 볼이 좁은 숫기와와 넓은 암기와가 있습니다.

암기와와 숫기와는 지붕에 이어져 기왓골과 기왓등을 만들게 되며,

눈과 빗물의 누수를 방지하기위해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기와입니다.

숫기와는 지붕바닥에 이어진 두 암기와 사이에서 이어져 기왓등을 형성하고 암기와는 기왓골을 이룹니다.

 

숫기와

반원형으로 지붕바닥에 이어진 두 암기와 사이에 이어져 기와등을 형성하며,

남와, 웅와, 부와, 원와, 환와등으로 불리기도 합니다.

숫기와는 기와의 한쪽 지름이 다른쪽 지름보다 약간 크거나 작은 토시모양의

무단식과 기와의 한쪽 끝에 언강이라는 낮은 단이 있어 미구가 내밀고 있는 유단식으로 구분됩니다.

유단식 기와의 경우 미구앞에 빗물이 새는것을 방지 하기 위한 절수홈이있으며,

기와를 고정하기 위해 못구멍이 있는 제품도 있습니다.

암기와

오목한 곡면으로 된 장방형의 기와로 바닥에 까는 기와를 의미합니다.

다른말로는 여와, 평와, 바닥기와라고들하며 네모난 판형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지붕바닥에 속면을 밖으로 향하도록 이어여 기왓골을 만들고

두 암기와가 서로 겹칠 수 있도록 한쪽 끝면을 깎아내어 사용합니다.


막새


 

암기와와 숫기와 한쪽 끝에 문양을 새긴 드림새를 덧붙여 제작한것을 말합니다.

목조건물의 처마끝에 사용되는 대표적인 무늬기와로 암막새, 수막새, 이형막새로 구분됩니다.

막새를 다른말로 와당, 묘두와, 방초등으로 불리기도 합니다.

수막새

숫기와의 한쪽 끝에 원형의 드림새를 덕붙여 제작한 것으로 기왓등 끝에 사용하며

삼국시대부터 조선시대까지 계속 사용되어 표면에 연꽃무늬 등 다양한 무늬가 있는것이 특징입니다.

 

암막새

암기와의 한쪽 끝에 위로 휜 장방형의 드림새를 덧붙여 제작한 것으로

통일신라 직후부터 본격적으로 제작 되어 사용되었습니다.

막새 표면에 당초무늬가 중심이 되어 다양한 문양의 암막새가 있습니다.

 

이형막새

암,수막새와는 달리 형태가 특이하고 사용처가 특수한 부위에 한정된 막새입니다.

규모가 아주 작은 소형막새, 반원형의 막새, 타원막새등 특수부위에 사용되어집니다.


서까래기와


 

서까래가 처마끝에 노출되어 있기 때문에 서까래의 부식을 막고 장식을 하기 위해 서까래 기와를 사용합니다.

서까래기와의 특징은 일반적인 막새모양과 같은 형식으로 제작되지만,

막새처럼 뒤에 붙는 기본기와가 없고 중심에 못구멍이 뚫려 있어 고정시키게 되어있습니다.

연목기와

둥글고 긴 연목 끝에 사용되는 원형의 기와로 삼국시대부터 제작, 사용되기 시작하여

백제시대에 성행하였으며 통일신라를 거쳐 고려까지 사용되었습니다.

문양은 수막새와 유사한 모양을 띄고 있습니다.

부연기와

연옥 끝에 덧얹은 네모지게 짧고 서까래인 부연끝에 사용하는 방형의 기와로

기와집의 겹처마를 형성하는 연목과 부연은 각각 둥글고 네모져 그 끝을 막음하는 기와의 모양도 서로차이가납니다.

부연기와에 새겨진 문양은 연꽃, 보상화등이 간략하게 표현되어 있습니다.

사래기와

추녀 끝에 잇대에 댄 네모난 사래 끝에 사용하는 기와로 다른 서까래 기와보다 크다는 특징이 있습니다.

사래기와는 삼국시대 후기부터 만들어지기 시작하여 고려시대까지 제작되었으며 주로 연꽃무늬가 새겨 있는것이 특징입니다.

 

토수

처마 모서리에 돌출된 서까래인 추녀 끝이나 사래 끝 마구리를 장식하는 장식기와로

고려 후기부터 사용되어져 왔으며 정면은 이무기나 잉어같은 형상으로 만들어져 서까래 끝에 씌워지도록 구멍이 나있습니다.

추녀에 빗물이 스며들어 썩는것을 방지하는것으로 토수는 일반한옥이 아닌 예로부터 관아나 궁궐등에 사용되어져왔습니다.


마루기와


 

마루는 용마루, 내림마루, 추녀마루 등으로 구분됩니다.

마루를 치장하기 위해 많은 종류의 기와가 사용되어 왔으며,

마루기와에는 마루를 축조하기 위한 적새, 착고, 부고가 있고

그 외에 마루를 장식하기위한 장식용기와가 있습니다.

마루 축조용 기와

적새

대개 암기와를 세로로 반절하여 사용하거나 원형그대로를 이용하여

상단에 별도로 원형의 수기와를 얹어 마루의 미관을 돋보이게 합니다.

착고

적새나 부고 밑의 기왓골을 막음하는 기와로 숫기와 양쪽을 알맞게 절단하여 사용합니다.

부고

착고위에 잇대어 옆으로 얹혀지는 기와로 완형의 숫기와를 그대로 사용합니다.


 

마루 장식용 기와

치미

큰 독수리의 꼬리모양으로 된 용마루 장식기와로 용마루의 양끝에 올라가는 조형물입니다.

 

취두와 용두

용마루 끝에 대는 장식 기와로 취두는 용마루의 양 끝쪽에 얹혀지는 조형물입니다.

대부분 취두는 새의 머리모양을 하고 있으며 옆에는 귀면이나 용의 그림이 새겨져 있습니다.

 

귀면와

추녀와 사래면에 세워대는 귀신의 얼굴 모양을 한 장식기와로

귀면와는 악귀를 막아내려는 상징으로 지붕에 많이 사용되었습니다.

 

망와

지붕마루 끝에 엎어대는 내림새 모양의 기와로 각 마루 끝에 설치됩니다.

암막새처럼 만들거나 짐승의 머리, 독수리, 도깨비, 물고기 꼬리등의 형상을 얹은것으로

치미나 취두 귀면와와는 다른형태를 보입니다.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