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커뮤니티 > 자유마당
자유마당

주제의 구분없이 게시물을 작성하고, 회원간 의견을 주고 받을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게시판 주제에 어긋나거나 비방, 음란, 광고, 거래, 도배, 한줄글 등은 사전 동의 없이 삭제 조치합니다. 

글 작성 시에는 최소한 3줄 이상. 100자 이상의 글로 작성해주시기 바랍니다.

"전교1등 의사와 실력이 부족한 의사 중 누구에게 진료를 받겠습니까?"​

​의사협회가 협회 게시판에 올린글 중 문제 형식으로 국민에게 질문하는 내용이 있다.

"전교1등 의사와 실력이 부족한 의사 중 누구에게 진료를 받겠습니까?"​

7f4c398d5cf777eecda903236f562e76_1599186060_3754.jpg


‘의사 총파업’을 주도한 대한의사협회(의협) 산하 의료정책연구소가 정부의 국립공공보건의료대학(공공의대) 설립 추진을 비판하기 위해 제작한 게시물이 '의사 파업' 찬성 측의 특권의식을 드러냈다는 지적이 나오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비난이 쏟아지자 연구소측은 2일 오후 게시물을 삭제했다.


의료정책연구소는 지난 1일 페이스북 페이지에 ‘정부와 언론에서는 알려주지 않는 사실: 의사파업을 반대하시는 분들만 풀어보세요’라며 문제 형식의 카드뉴스 형태 게시물을 올렸다.


공공의대 설립을 비롯해 의과대학 정원 확대, 한방 첩약 급여화, 비대면 원격의료 등 정부 정책에 대해 문제를 내고 2가지 보기를 제시하는 형식으로 게시된 문제 1번은 '당신의 생사를 판가름 지을 중요한 진단을 받아야 할 때, 의사를 고를 수 있다면 누굴 선택하겠습니까'라는 질문이다. 여기에 'ⓐ매년 전교 1등을 놓치지 않기 위해 학창시절 공부에 매진한 의사'와 'ⓑ성적은 한참 모자르지만 그래도 의사가 되고 싶어 추천제로 입학한 공공의대 의사'를 선택지로 제시했다.


문제2번 역시 "두 학생 중 각각 다른 진단을 여러분께 내렸다면 다음 중 누구의 의견을 따르시겠습니까?라는 질문을 던지고 'ⓐ수능성적으로 합격한 일반의대 학생'과 'ⓑ 시민단체장의 추천을 받아 시험을 치르지 않고 입학한 공공의대 학생'의 두 가지 보기를 선택지로 제시했다.


이에 온라인에서는 파업을 지지하는 의사들이 편협한 생각을 갖고 있다며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수능 성적을 의사의 자질과 연관시키는 관점이 부적절하고, 학력에 대한 차별적 메시지가 강하게 담겨 있다는 것이다.


의료정책연구소 측이 부정확한 내용을 근거로 게시물을 올린 것 또한 논란이다. 이들은 지난 8월 24일 보건복지부의 공공의대 관련 카드뉴스를 캡처해서 올리면서 공공의대 학생 선발 시 '시민단체 추천제'가 적용되는 것처럼 표현했다. 이들은 "(추천제로) 정말 객관적이고 합리적으로 선발이 가능할까요? 공공의대가 '현대판 음서제'라 욕먹는 이유입니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는 사실과 다르다.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은 지난 8월 26일 카드뉴스 내용이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으며, 김성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정부와 협의해 발의한 국립공공의대 설립법안에도 '추천제'는 해당 사항이 없다.


이들은 게시물 말미에 "절대 밥그릇 싸움이 아니기에 아직 학생인 의대생들이 반대하는 것이며, 정당한 주장이기에 전공의, 전문의, 개원의 심지어 교수님들까지 하나된 목소리로 반대하는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해당 게시물이 논란이 되고 편협한 인식에 비판이 쏟아지자 해당 게시물은 2일 현재 의료정책연구소 페이스북 페이지에서 별다른 입장표명 없이 사라졌다.


의료정책연구소는 의협이 의약분업 사태를 계기로 2002년 설립한 보건의료정책연구기관으로, 홈페이지에 “정부가 일방적으로 주도하는 정책 환경에 대응해 의료계의 능동적 대안 제시와 정책 형성을 모색한다”고 소개돼 있다.

 


"전교1등 의사와 실력이 부족한 의사 중 누구에게 진료를 받겠습니까?"​

  • 공공의대 설립을 비롯해 의과대학 정원 확대, 한방 첩약 급여화, 비대면 원격의료 등 정부 정책에 대해 문제를 내고 2가지 보기를 제시하는 형식으로 게시된 문제 1번은 '당신의 생사를 판가름 지을 중요한 진단을 받아야 할 때, 의사를 고를 수 있다면 누굴 선택하겠습니까'라는 질문이다. 여기에 'ⓐ매년 전교 1등을 놓치지 않기 위해 학창시절 공부에 매진한 의사'와 'ⓑ성적은 한참 모자르지만 그래도 의사가 되고 싶어 추천제로 입학한 공공의대 의사'를 선택지로 제시했다.
  • 0명(0%)
  • 7명(100%)
  • 비회원 이상 / 30MP 적립 / 2020.12.31 까지 / 총 7명 참여

0 Comments
제목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95(1) 명
  • 오늘 방문자 1,575 명
  • 어제 방문자 1,609 명
  • 최대 방문자 9,355 명
  • 전체 방문자 2,628,834 명
  • 전체 게시물 195,805 개
  • 전체 댓글수 26,219 개
  • 전체 회원수 33,120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