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커뮤니티 > 자유마당 > 소개
자유마당

주제의 구분없이 게시물을 작성하고, 회원간 의견을 주고 받을 수 있는 게시판입니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은 웅장한 고딕 양식 결정체

아치와 둥근 천장·첨탑·화려한 스테인드글라스가 특징
14세기 준공 이후 프랑스혁명으로 파손…19세기 보수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15일(현지시간) 거대한 화염에 휩싸인 모습으로 세계에 충격을 준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은 강렬한 교회 건축인 유럽 초기 고딕 양식을 대표하는 건축물로 꼽힌다.

고딕 양식은 12세기부터 15세기까지 중세 서유럽에 퍼진 미술사조다. 본래는 '고트인의'를 의미하는 말로, 이는 세련되지 않은 게르만인 미술을 경멸하는 표현으로 알려졌다.

미술사학자인 조은령·조은정 자매가 함께 쓴 '혼자 읽는 세계미술사'에 따르면 고딕 양식은 프랑스인이 주도했고, 유럽에서 도시가 발달할 무렵에 생겨났다.
이전에는 세속과 거리를 두기 위해 외딴 곳에 성당을 지었다면, 이 시기에는 파리 도심 센강변에 들어선 노트르담 대성당처럼 도시 한복판에 종교 건축물을 세웠다. 아름답고 웅장한 노트르담 대성당 자리에는 원래 로마시대 신전이 있었다고 전하며, 루이 7세(재위 1137∼1180)가 기존 교회를 허물고 성당 건설을 시작했다. 1163년 착공해 1345년 축성식을 열었고, 이후에도 개축 공사가 이어졌다.

오랫동안 프랑스를 상징한 건축물인 노트르담 대성당은 1789년 프랑스 대혁명이 일어나자 심하게 파손됐고, 비올레르뒤크(1814∼1879)가 19세기 중반에 대대적으로 보수했다. 현재 규모는 가로 48m, 세로 128m이며, 탑 높이는 69m다.

0 Comments
제목